대서양에서 야간 함재기 운영시험 Gerald R. Ford's (CVN 78) 항모 항공 작전/훈련

미 해군 CVW-8 항모 비행단 소속 F/A-18E과 F/A-18F Super Hornet 전폭기들이 21일 대서양에서 비행작전을 지원하고 있는 신형 항공모함 USS Gerald R. Ford (CVN 78) 비행갑판에서 출격하고 있다.
Ford함은 현재 항모 운용 적합 시험을 수행중에 있다. (앞서 올린 자료 참고 : http://kappa352.egloos.com/1291636
)
제럴드 R. 포드급은 미국의 최신 핵항모다. 현재 1번함인 제럴드 R. 포드함(CVN 78)이 진수했고, 2번함인 존 F. 케네디함(CVN 79)이 올해 진수한다. 3번함 엔터프라이즈함(CVN 80)과 4번함 도리스 밀러함(CVN 81)은 건조 예정이다. 특히 도리스 밀러함은 제2차 세계대전 때 흑인 수병의 이름을 따 최근 화제가 됐다.

지난 5일(이하 현지시간) 미국의 군사 전문 온라인 매체인 브레이킹디펜스는 미 해군이 앞으로 6개월간 ‘미래 항모 2030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브레이킹디펜스에 따르면 이 TF는 포드급 항모의 대안을 찾고있는데, 소형 항모나 재래식 항모까지 검토할 수 있다는 가정하에 미국의 항모가 중국ㆍ러시아의 장거리 정밀 무기와 차세대 스텔스 잠수함에 어떻게 대항할 수 있는지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다.

미 해군이 핵항모를 재검토한 배경엔 포드급이 자리 잡고 있다. 지금의 주력 핵항모인 니미츠급을 업그레이드한 게 포드급이다. 그런데 1번함인 제럴드 R. 포드함은 2013년 11월 진수해 2016년 2월 취역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2020년 3월 현재도 취역이 미뤄진 상태다.

최신 장비 2개가 아직까지 말썽이기 때문이다. 항모에서 항공기를 띄우는 캐터펄트와 항공기의 착륙을 돕는 어레스팅 기어가 문제로 포드급은 증기로 움직이는 기존 캐터펄트와 달리 전자석의 반발력을 이용한 전자기식 캐터펄트(EMALS)를 달았다.
또한 착함용 어레스팅 기어는 첨단 어레스팅 기어(AAG)로 기존 유압 대신 워터 터빈으로 에너지를 흡수하는 방식으로 전투기를 짧은 비행갑판에 멈추도록해준다.

그란데 이들 장비가 제대로 작동을 하지 못해 미 해군이 전투부적합 판정을 내린 게 문제였다. 인도가 늦어지면서 제럴드 R. 포드함의 건조비는 당초 100억 달러(약 12조 5500억원)에서 129억 달러(약 16조 1900억원)로 상승했다.
(중앙일보 2020.03.24 '16조 포드급'도 뚫는 中공격···미국 내 핵항모 무용론 뜬다"에서 발췌)

비겐의 무기 사진 印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억수로 어여쁜 나이 어린 내 마눌 박보영


♥ 억수로 어여쁜 이뿐

나이어린 내 마

박보영이는 하느님과

동기 동창생이며, 부

님보다는 더 높고, 떠오

눈부신 양과 같

,세발에 쨉도 되

지 않고 ,일개 따까리

입니다.

 

얻어 먹을 수 있는 힘만

어도 억수로 어엿쁜 이

나이어린 내 마눌 박

영은 은총입니다.


내 마눌 박보영

통계 위젯 (화이트)

476977
6882
1974783